기성용, 일본 진출설...日언론, "이니에스타 합류로 J리그도 레벨 올라갔다"

  • OSEN
입력 2020.02.14 10:00


[OSEN=이승우 기자]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31)의 일본 진출설이 제기됐다. 

일본 매체 ‘사커다이제스트’는 14일 “지난달 뉴캐슬을 떠난 한국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이 J리그에 진출할 가능성이 부상했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기성용의 주급이 높은 수준이지만 J리그 팀들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비셀 고베)의 합류 이후 일본 J리그도 수준이 올라갔다”라며 자금력에서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성용은 뉴캐슬에서 6만 파운드(약 9200만 원) 가량의 주급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기성용은 최근 뉴캐슬과 상호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하고 K리그 복귀를 타진했다. 친정팀이 FC서울 이적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협상에 돌입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그 후 전북 현대와 협상을 이어갔으나 서울과 위약금 문제 탓에 무산됐다. 

국내 축구 팬들 사이에서 갑을논박이 이어지며 논란이 일자 기성용은 에이전트사 C2글로벌을 통해 K리그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C2글로벌은 ”서울, 전북 양 구단에 2020년 2월 10일 부로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라며 “K리그 복귀는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해외 구단과 협상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며 기성용의 행선지에 대해 다양한 보도가 나왔다. 자금력이 뛰어난 중국, 중동은 물론이고 기성용이 유학 생활을 했던 호주도 거론됐다. 

여기에 이니에스타, 토마스 베르마엘렌 등 유럽 출신 스타 선수들이 뛰고 있는 J리그도 기성용 영입전에 참전했다. 사커다이제스트는 “기성용이 J리그에 이적하게 되면 작지 않은 화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