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사형제, '효 콘서트'급 무대…영탁, 장윤정 극찬에 '눈물'

입력 2020.02.13 23:3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미스터트롯' 영탁 팀 '사형제'가 939점을 획득했다.
13일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자 본선 3라운드 '트로트 에이드'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본선 3차 '트로트 에이드', 기부금 팀미션이 진행됐다.
맏형 영탁이 꾸린 김수찬, 안성훈, 남승민의 '사형제'가 두번째 무대를 선보였다. 회의에서 이들은 "효자 콘셉트로 가자"고 계획했다. 이에 '사형제' 팀은 곡 선택을 위한 취향 현장 조사를 하기 위해 '노인 복지 시설'을 방문해 노래를 불러보기도 했다.
무대에 오른 '사형제' 팀은 '어머니의 일생'부터 '울엄마' '부초 같은 인생'까지 효심 가득한 '효 콘서트'급 무대를 선보였다. 마지막에 '뿐이고'로 화려한 댄스와 함께 미션 무대를 마무리했다.
장윤정은 영탁에 대해 "전에 '진'을 해서 그런지 힘이 계속 보태지는 것 같다. 끝을 모르고 발전하는 것 같아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영탁은 마스터들의 칭찬에 눈물을 보였다.
'사형제'는 1000점 만점 중 마스터 총점 939점을 받았다. 현재까지 2위에 해당하는 성적이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