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후베이서 하루새 사망자 242명… 확진자도 폭증

입력 2020.02.13 09:39

중국 후베이성에서 하루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가 200명이 넘게 나왔다.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는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다시 사망자수가 폭증한 것이다.

중국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3일 오전 0시(현지시간) 현재까지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지역 내 사망자는 총 1310명으로 지난 하루 사이 242명 늘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후베이성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수는 4만8206명으로 하루 사이 1만4840명 증가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이는 그동안 후베이성 내 코로나19 감염 사망자와 확진자의 일일 최대 증가폭이 각각 100여명과 3000여명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할 때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후베이성 위건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에 대한 인식이 깊어지고 진료 경험이 축적됨에 따라 후베이성에선 기존 의심환자에 대한 관찰과 진단 결과를 정정해 신규 환자에 대해 새로운 진단을 내리고 있다"며 "다른 성(省)에서 발표된 진단 분류와 일치하도록 오늘부터 '임상진단' 사례를 확진 사례에 포함시켜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후베이성 위건위에 따르면 바이러스 발원지 우한(武漢)시에서만 하루 새 사망자가 216명 늘었고, 확진자는 1만3436명 추가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