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하루 사망자 90명 돌파… 다급해진 시진핑 현장방문

입력 2020.02.11 06:04 | 수정 2020.02.11 08:40

누적 확진자는 4만명 돌파… 춘제 이후 감염자 더 늘듯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수도인 베이징(北京)까지 봉쇄식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하루 사망자가 처음으로 90명을 넘어서는 등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누적 확진자 또한 4만명을 돌파했다.

설상가상으로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고 이날부터 기업들이 업무와 생산을 재개하면서 신종코로나 감염자가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책임론을 비롯해 온갖 비난의 화살이 향하고 있는 시진핑 주석도 여론을 의식한 듯 처음으로 현장을 찾는 모습을 연출했다.

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대형 전시장을 개조한 임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들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대형 전시장을 개조한 임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들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0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4만171명, 사망자는 90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3062명, 사망자는 97명이 각각 늘었다.

신규 사망자 수는 7일과 8일 각각 80명을 넘어선 데 이어 9일에는 처음으로 90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위중한 환자들이 많아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발병지 우한(武漢)이 포함된 중국 후베이(湖北)성은 지난 9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618명, 사망자가 91명 증가했다.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921명과 73명이다. 지난 9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2만9천631명, 사망자는 871명으로 사망률은 2.94%다. 중국 전체로 보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6484명이 위중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3281명이 완치 후 퇴원해 현재 치료 중인 전체 확진자는 3만5982명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에서도 66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홍콩에서 38명(사망 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8명이다. 텅쉰(騰迅·텐센트)의 10일 오전 7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314명, 사망자는 1명(필리핀)이다.

국가별 누적 확진자는 일본 95명, 싱가포르 40명, 태국 32명, 한국 27명, 말레이시아 17명, 호주 15명, 베트남·독일 14명, 미국 12명, 프랑스 11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7명, 영국 4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한편 이날 신종코로나 확산 통제에 긍정적인 소식과 부정적인 소식이 한꺼번에 들려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신종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지만, 확진 환자의 증가세가 주춤해져 이달 말 신종코로나 확산이 정점을 찍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신규 확진자의 경우 처음으로 3천명을 돌파한 지난 3일 3235명을 기록한 뒤 지난 7일( 3399명)까지 매일 3000명을 넘었으나, 지난 8일에는 2656명으로 감소했으며 9일에는 다시 3062명을 기록했다. 이는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이 하루 3000명 안팎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음을 나타낸다.

반면 악재도 있다. 이날 중국 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잠복기가 최장 24일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중국의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이끈 연구진은 최신 논문에서 신종코로나의 잠복기는 중간값이 3.0일이며, 범위는 0∼24일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결론은 잠복기가 14일을 넘지 않는다는 중국 보건당국의 기존 발표와 큰 차이가 있다. 잠복기가 의료진의 현행기준보다 크게 늘어난다는 것은 신종코로나 예방·통제에 중대한 난제로 작용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