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번 확진자가 보여준 '마스크의 힘'… 접촉 14명 모두 음성

조선일보
입력 2020.02.10 03:07

[우한 폐렴 확산]
택시·집안서도 착용해 전파 막아… 의료진의 초기 격리 진료도 한몫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 행사에 참석했다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17번 확진자가 '모범 사례'로 화제다. 가족을 포함해 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의심 증상을 느낀 이후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고, 병원 방문 당시 의료진이 선제적으로 격리해 일반 환자와 접촉을 막았다.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국내로 돌아온 17번 확진자는 26일 발열 증상을 호소하며 한양대 구리병원을 찾았다. 열이 있었지만 선별진료소는 중국 방문 이력이 없는 그를 응급실로 보냈다. 응급실 입구에서 환자를 분류하던 강보승 교수는 17번 확진자에게 싱가포르에서 중국인과 만났는지를 확인했다. 강 교수는 싱가포르에서 다수의 중국인을 만난 사실을 확인하고 곧바로 음압격리실로 보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처럼 병원 응급실을 통한 확산을 막아낸 것이다.

17번 확진자는 설 연휴인 지난달 24~25일 본가가 있는 대구를 찾았다. 그는 이틀 동안 대구에 머물면서 가족, 택시 기사, 주유소, 편의점 직원 등 14명과 접촉했다. 하지만 이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번 확진자가 항상 마스크를 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주유소와 편의점 등을 방문했을 때도 마스크를 하고 있었고 택시를 타고 이동할 때는 물론 집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가족들과 대화했다"고 했다.

2번과 7번 확진자도 '모범 사례'로 꼽힌다. 중국 우한을 방문했던 2번 확진자는 입국 당시 호흡기 증상이 없어 능동감시 대상으로 격리되지 않고 일상생활이 가능했다. 그럼에도 이 확진자는 공항에서 택시로 자택으로 이동한 후 스스로 외부 활동을 하지 않았다. 7번 확진자도 증상 발현 후 자택에만 머물러 접촉자가 9명으로 적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현미 “한·중 노선 70% 감소…우한 폐렴 직격탄 항공업계 지원” 세종=이민아 기자
마스크 100만개, 中企 공영홈쇼핑서 19일 노마진 판매 심민관 기자
중국 산둥성 체류 중인 한국인 3명, 우한폐렴 확진 박소정 기자
우한 3차 전세기, 오늘 인천서 출발… 중국과 최종 협의 중 박소정 기자
WHO, 이미 900명 사망한 中에 국제조사팀 파견… ‘늦장대응’ 황민규 기자
[단독] 中 한국국제학교 "2월말까지 학생 돌려보내라" 통보 전효진 기자
[속보] 국내 신종코로나 추가 확진자 '0명'…27명 유지 박소정 기자
가짜 손소독제·마스크 집중단속… 벌금 최고 3000만원 황민규 기자
중국서 6300개 매장 운영 KFC, 서빙 직원 우한 폐렴 감염 '비상' 이주아 인턴 기자
中 우한폐렴 사망자 900명 넘어섰다… 확진자는 4만명 육박 황민규 기자
中대사, 우한폐렴 생화학무기설에 "완전히 미친 소리" 황민규 기자
우한폐렴에 예민해진 시민들… 직격탄 맞은 영업직 황민규 기자
우한폐렴 고발해온 시민기자 실종… 中 당국은 “격리됐다” 황민규 기자
日불매운동, 우한폐렴… 항공사들 이러다 도산될 지경 최지희 기자
경제 실핏줄까지 모두 막혔다 류정 기자
中 "공기중 떠있는 바이러스, 에어로졸로 전파 가능"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후베이만 입국 막는데… 중국내 발병 2위 광둥서 처음 옮아왔다 양지호 기자
우한 생중계하며 시진핑 비판한 中 변호사 연락두절… 경찰이 구금 가능성 김윤주 기자
우한에 임시병상 1만개 다닥다닥… 나을 환자도 병 도질 판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우한폐렴 묻자… "정치적 질문" 강제 탈퇴시킨 친문 맘카페 이영빈 기자
중국 광둥성 다녀온 부부도 확진… 정부 "입국금지 확대할 단계는 아냐" 김진명 기자
주말 극장·백화점 텅… 서울마저 '유령도시' 됐다 박용선 기자
감쪽같이 속을 뻔… 한국 기업 노리는 '코로나 피싱 메일' 김태환 기자
KDI, 우한發 경기부진 첫 경고… "관광·수출 위축 가능성" 세종=정해용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