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관계 지인 살해하고 차량에 태워 달아나던 40대 검거

입력 2020.02.09 17:23

/조선DB
/조선DB
지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충북 진천경찰서는 9일 오전 7시55분쯤 진천의 한 사찰 인근에서 살인 혐의를 받는 A(46)씨를 검거했다. 진천경찰서는 A씨의 신병을 사건 관할 경찰서인 대전 서부경찰서로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새벽 대전시 용문동에서 친구이자 채무자인 B(46)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가 몰던 차량 뒷좌석에 누워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이날 오전 채무를 상환하기 위해 A씨를 만나러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지인은 "B씨가 채권자를 만나러 간 뒤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공조수사를 벌였고, 진천으로 달아나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