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출연자들 간절함..송가인 성공 때문" [인터뷰①]

  • OSEN
입력 2020.02.05 16:02


[OSEN=박판석 기자] TV CHOSUN '미스터 트롯'의 성공요소는 다양하다. 단순히 어르신들을 위한 킬러 콘텐츠라기에는 기본적으로 잘 만들어진 콘텐츠다. 음악과 춤이 있고, 뛰어난 실력자들이 나온다. 여기에 더해 화려한 무대와 다양한 퍼포먼스와 리액션이 있다. 그리고 출연자들이 그 누구보다 간절하게 최선을 다해 무대에 임한다. 이 모든 판을 만들어 놓은 서혜진 국장은 출연자들과 시청자들에게 거듭 감사함을 전했다.

5일 '미스터 트롯'의 총괄하고 있는 서혜진 국장과 연출을 맡은 전수경 PD를 만났다. 서혜진 국장은 '미스터 트롯'과 트로트의 매력에 대해 "트로트가 보컬리스트의 장점이 드러나는 창법을 가진 장르다"라며 "그 가수가 어떤 음색을 가지고 있고, 짧은 구간에서 기교를 부릴 수 있는지 3분 안에 다 보여줘야 한다. 생각보다 복잡한 장르다. 지금까지 뽕짝이라고 폄하한 것들을 '미스터 트롯'을 통해 새롭게 보고 있는 것 같다. 여기에 화려한 퍼포먼스가 더해지면서 트로트라는 장르를 매력있게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스터 트롯'의 성공을 이끈 것은 역시나 참가자들이다. 서 국장은 "선곡이나 무대 퍼포먼스 등은 본인들이 다 기획을 하고 제안을 한다. 제작진은 무대에서 화려하게 보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편곡적인 부분에서는 도움을 줄 때도 있다. 하지만 편곡 조차도 본인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직접 참여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미스터 트롯'의 참가자들은 모든 무대에서 다 최선을 다한다. 그들의 열정은 시청자들까지도 감동하게 만든다. 서 국장은 "출연자들이 모두 엄청난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송가인이 비녀를 팔다가 슈퍼스타가 된 것을 다들 봤기 때문이다. 이 기회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 출연자들의 절박함은 뒤로 갈수록 더할 것이다. 무엇보다 그동안 무대가 그리웠던 사람들이다. 세, 네명의 사람들 앞에서 무대를 하다가 정말 많은 사람들 앞에서 제대로 무대를 하게 되서 기뻐한다"고 밝혔다.

'미스 트롯'의 성공 이후 7개월 동안 트로트를 다루는 수많은 프로그램이 생겼다. 유재석이 트로트를 부를 정도의 파급력을 가지게 된 것이다. 서 국장은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트렌드가 된 것이다. 트로트를 가지고 다양하게 시도 하고 있기 때문에 좋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미스터 트롯'을 통해 벌써 많은 스타들이 탄생했다. 서혜진 국장은 "벌써부터 다른 프로그램에서 섭외 요청이 들어온다. 다들 프로그램이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송가인과 마찬가지로 여러 채널에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저희가 출연자들의 장단점을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그런 것을 빼면 더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은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도록 전적으로 서포트를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미스 트롯'과 '미스터 트롯'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들이다. 두 프로그램을 비교하는 시선도 여전히 존재한다. 서혜진 국장은 "프로그램이 성공하고 그 열매는 출연자들 각각이 잘 나눠가졌다"며 "'미스트롯'에서 성공한 출연자나 '미스터 트롯'에서 성공한 출연자나 성공의 기회나 가치 상승이나 이런 부분은 동일하다고 생각한다. '미스 트롯'이 성공해서 쉽게 프로그램이 성공했다는 것 역시도 동의할 수 없다. '미스터 트롯'이 성공할 것이라는 보장은 없었다. 제 남편 조차도 '남자가 노래하는 것을 누가보냐'고 할 정도였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미스트롯'과 '미스터 트롯' 뿐만 아니라 손 대는 프로그램마다 성공을 이끌고 있는 서혜진 국장은 앞으로 '미스터 트롯'에 대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서 국장은 "전수경 PD 휘하에 많은 PD들이 출연자들의 매력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 재미있는 부분만 남았으니 기대를 해달라"고 당부했다./pps2014@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