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우한폐렴 사망자 축소" 中 네티즌 목격담 잇따라

입력 2020.02.03 16:13 | 수정 2020.02.03 16:51

중국 당국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으로 인한 사망자수를 실제보다 축소해 발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3일 0시(현지 시각)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만7205명, 사망자 361명(우한 내 224명)으로 치사율 2%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주장이 현지 언론에 의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일 중국 누리꾼 팡빈(方斌)씨가 촬영한 영상. 우한 제5병원 입구에 주차된 승합차 안에 시신 자루 8개가 놓여 있다. /유튜브 캡처
지난 1일 중국 누리꾼 팡빈(方斌)씨가 촬영한 영상. 우한 제5병원 입구에 주차된 승합차 안에 시신 자루 8개가 놓여 있다. /유튜브 캡처
중국인 팡빈(方斌)씨가 지난 1일 우한 제5병원 입구에서 촬영한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영상이 그 증거로 제기되고 있다. 그는 약 5분 동안 자루에 담겨 병원 밖으로 실려 나간 시신 여덟 구를 발견했다. 그가 "전날 사망한 것이냐"고 묻자 병원 관계자는 "그렇다"고 답했다.

병원 진찰실 안에는 호흡이 멎은 환자 한 명이 누워있었고, 머리맡에는 환자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의료진들은 "숨이 멎었다"며 사망 선고를 했고, 이에 병원 관계자에게 "안에 사망자가 더 있냐"고 물으니 병원 관계자는 "더 있다"고 말했다.

팡빈은 이날 SNS에 이 영상을 올렸다가 당국에 체포돼 다음날 풀려났다.

우한 폐렴 환자들이 격리 수용되어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진인탄 병원 입원 병동. /연합뉴스
우한 폐렴 환자들이 격리 수용되어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진인탄 병원 입원 병동. /연합뉴스
중국 경제 전문 민간매체 차이신(財信)에 따르면, 우한과 인근 도시인 황강(黃岡)에 도 의료시설과 물자가 부족해 많은 환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사망하고 있다.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정병원 책임자는 차이신에 "이틀 동안 병원 내에 80명의 폐부 감염 환자가 있었지만, 입원이 허용된 것은 5명에 불과했다"며 "나머지 75명은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다른 지정병원 의사는 "600명의 중증 환자가 있었지만, 검사 재료인 핵산 검사지가 부족해 단 한 명의 확진 판정도 내리지 못했다"고 했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지 못한 경우 사망자는 통계에 잡히지 않고 ‘보통 폐렴 사망자’나 ‘미확진 사망자’ 등으로 처리된다. 이 병원에서만 이미 5명의 미확진 사망자가 발생했다.

우한의 한 장례업체는 "시신을 담을 자루가 부족하니 기증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이 안경만 쓰면 우한폐렴 차단"… 상술 판치는 쇼핑몰 김우영 기자
내일부터 中 후베이 방문·출신자 입국 금지… ‘무비자’ 입국도 중단 오경묵 기자
SNS에 판치는 우한폐렴 ‘가짜뉴스’… 경찰 수사 나서 황민규 기자
文대통령 "높은 감염력에 무증상 전파 가능성… 방역시스템 개선해야" 윤희훈 기자
"이젠 바이러스도 메이드 인 차이나" 독일 슈피겔誌 조롱 황민규 기자
[단독] "5000만원 입금했더니 먹튀"… 마스크 사기 피해자 속출 권오은 기자
경찰, '우한폐렴' 이용한 마스크 매점매석 엄중 수사 방침 박상현 기자
순식간에 사라진 지하철 마스크·손세정제… "시민의식 지켜달라" 이나라 인턴기자
질본 "2번 확진자 증상 완쾌… 퇴원 여부 곧 결정" 이정민 기자
"어려운 분께…" 제주에 마스크 1만5000개 전달한 익명 기부천사 이윤정 기자
마스크 제작업체 연장근로 허용하자… 양대노총 "왜 근무 늘리나" 행정소송 예고 박진우 기자
의협 "이러다 방역 골든타임 놓쳐… 제발 중국 전역 입국금지 해달라" 장윤서 기자
현대차, 결국 일부 공장 휴업할 듯… 우한폐렴 '직격탄' 이경민 기자
[르포] 확진자 다녀간 곳 줄줄이 휴업… 손해는 누가 보상하나 장윤서 기자
시내 면세점 단축 영업·토익 시험 연기… '우한 폐렴' 때문에 이정민 기자
7만 중국 유학생 돌아온다… 국내 대학들, 잇단 개강 연기 이정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