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결백'으로 스크린 첫 주연..드라마 넘어 '믿보배' 입증할까

  • OSEN
입력 2020.01.30 08:22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신혜선이 첫 번째 스크린 주연작으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을 선택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혜선은 드라마 '학교 2013'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고, 이후 '오 나의 귀신님', '아이가 다섯', '비밀의 숲'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연으로 열연을 펼친 신혜선은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까지 다 잡으며 대중에게 신뢰를 쌓았고,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냉소적인 상속녀이자 불의의 사고로 시각을 잃은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연기파 배우로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졌다. 

단역부터 주연까지 차근차근 성장해오며 믿고 보는 배우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신혜선은 첫 번째 스크린 주연작으로 '결백'을 선택, 서울 지법 판사출신의 대형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신혜선은 살인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며 날카로우면서도 섬세한 연기로 다시 한번 사람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박상현 감독과 끊임없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뜨거운 열정을 보여줬다. “신혜선 배우처럼 발음이 정확하면서 감정의 템포까지 조절하는 배우가 흔치 않다. 현장에서 눈물의 타이밍까지 조절하는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라는 박상현 감독의 한마디는 그녀가 선보일 역대급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처럼 첫 스크린 주연작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친 신혜선, 한국영화를 이끌어갈 대표 차세대 배우로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달 3일 개봉 예정. /seon@osen.co.kr

[사진]영화 스틸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