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중국 관광객 3천명 충남 여행일정 취소

  • 연합뉴스
입력 2020.01.26 14:02

충남도 단체 관광객 유치→여행사·관광객에 양해 구하고 취소요청


우한 폐렴 확산 방지 총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내달까지 예정된 중국 관광객 3천여명의 충남지역 방문이 취소됐다.

26일 충남도에 따르면 국내 여행사와 협의해 중국 관광객의 도내 여행 일정을 취소했다.

충남도는 앞서 지역 관광협회, 여행사 등과 손잡고 중국 단체 관광객 3천여명을 유치했다.

대부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인 우한 지역과 거리가 떨어진 산둥성, 상해, 길림성 관광객들이다.

이들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말까지 충남을 방문해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었다.

하지만 불과 며칠 새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급증하며 상황이 악화했다.

이런 와중에 대규모 중국 관광객 방문 소속이 알려지자 도민들 사이에 바이러스 확산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충남도는 도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중국 관광객과 여행사에 양해를 구하고 모든 여행 일정을 취소했다.

충남도 문화체육관광국은 설 연휴 기간 비상대책반을 구성, 이미 입국한 개별 중국 관광객들에게 질병 관련 유의사항을 전달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고려해 양해를 구하고 중국 관광객의 항공·숙박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며 "도 내에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의사협회 '우한 폐렴' 담화 발표… "中후베이성 입국자 전수조사 필요" 조은임 기자
일본서 '우한 폐렴' 4번째 감염자 확인 조은임 기자
'우한 폐렴' 공포가 수도권 덮친다… 이틀간 거리 활보한 세 번째 확진자 최락선 기자
미국서 '우한 폐렴' 세번째 확진자 발생 조은임 기자
정부, 중국 우한 갇힌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 검토 변지희 기자
'우한 폐렴' 오염지역 中전역으로 확대… "격리자 대폭 증가될 듯" 조은임 기자
美 전세기 띄운다… 세계 각국 中우한서 '자국민 구출 작전' 박현익 기자
中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400여명 "전세기 통해 벗어나고 싶어요" 박현익 기자
文대통령 "우한폐렴 24시간 대응… 과도한 불안 갖지 말라" 변지희 기자
우한 폐렴 확산 차단, 이번주가 고비... 中 시진핑, 설 연휴 반납하고 초강력 대책 천명 유진우 기자
美 이어 캐나다 첫 우한폐렴 확진… "북미 전역 영향권" 박현익 기자
시진핑 지시만 기다리는 中관료들… '우한폐렴' 사태 키웠다 오광진 기자
국내 3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나와… 공항 검역대선 '무증상'으로 통과했다 최락선 기자
中 '우한폐렴' 사망자 56명으로 늘어… 에이즈 치료제까지 동원 박현익 기자
"북한도 막는데…" 중국인 입국 금지 靑청원 20만명 넘겼다 최락선 기자
'탈원전' 정부, 英 브렉시트 일단락되자3년 만에 원전 수출 재도전한다 세종=정해용 기자
'우한폐렴 공포' 中,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 전면 금지 김민정 기자
티베트 뺀 中 전역이 전염병 감염…시진핑 “현재 가장 중요 업무”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외교부, 中우한시 여행경보 2→3단계 '철수권고' 상향조정 뉴시스
필리핀 “우한서 온 중국 관광객, 모두 돌려보낸다” 김민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