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고립된 한국인 400여명 "전세기 철수 희망"

입력 2020.01.26 14:00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 긴급 수요조사, 현지 체류자 80%가 희망


지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우한발 비행기 입국자들을 발열 검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우한발 비행기 입국자들을 발열 검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우한 폐렴’으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중국 우한에 남은 교민과 유학생 대부분이 철수를 희망하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중국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이 전날까지 우한 교민들을 상대로 전세기 수요 조사를 벌인 결과 400명 이상이 탑승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현재 우한 일대에는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교민 500여명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체류 한국인 중 80%가 전세기를 통한 철수를 희망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 우한과 주변 지역에 대한 대중교통 이용은 전면 통제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다. 다만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우리 외교 당국은 중국 측과 전세기 운영 여부를 두고 협의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2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시를 포함, 후베이성 전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에선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정부는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등 다른 나라들도 우한에 있는 자국민들을 철수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미국 정부는 약 230명 정원의 전세기를 동원, 자국 외교관과 시민들을 데려올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당분간 현지 총영사관도 폐쇄할 예정이다. 프랑스 정부도 버스를 이용해 우한 일대의 자국민들을 인근 후난성의 창사시로 옮기는 방안을 놓고 중국 측과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의사협회 '우한 폐렴' 담화 발표… "中후베이성 입국자 전수조사 필요" 조은임 기자
일본서 '우한 폐렴' 4번째 감염자 확인 조은임 기자
'우한 폐렴' 공포가 수도권 덮친다… 이틀간 거리 활보한 세 번째 확진자 최락선 기자
미국서 '우한 폐렴' 세번째 확진자 발생 조은임 기자
정부, 중국 우한 갇힌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 검토 변지희 기자
'우한 폐렴' 오염지역 中전역으로 확대… "격리자 대폭 증가될 듯" 조은임 기자
美 전세기 띄운다… 세계 각국 中우한서 '자국민 구출 작전' 박현익 기자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중국 관광객 3천명 충남 여행일정 취소 연합뉴스
文대통령 "우한폐렴 24시간 대응… 과도한 불안 갖지 말라" 변지희 기자
우한 폐렴 확산 차단, 이번주가 고비... 中 시진핑, 설 연휴 반납하고 초강력 대책 천명 유진우 기자
美 이어 캐나다 첫 우한폐렴 확진… "북미 전역 영향권" 박현익 기자
시진핑 지시만 기다리는 中관료들… '우한폐렴' 사태 키웠다 오광진 기자
국내 3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나와… 공항 검역대선 '무증상'으로 통과했다 최락선 기자
中 '우한폐렴' 사망자 56명으로 늘어… 에이즈 치료제까지 동원 박현익 기자
"북한도 막는데…" 중국인 입국 금지 靑청원 20만명 넘겼다 최락선 기자
'탈원전' 정부, 英 브렉시트 일단락되자3년 만에 원전 수출 재도전한다 세종=정해용 기자
'우한폐렴 공포' 中,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 전면 금지 김민정 기자
티베트 뺀 中 전역이 전염병 감염…시진핑 “현재 가장 중요 업무”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외교부, 中우한시 여행경보 2→3단계 '철수권고' 상향조정 뉴시스
필리핀 “우한서 온 중국 관광객, 모두 돌려보낸다” 김민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