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광장' 백종원. 여름판 한정메뉴 판메밀 선사 → "제가 김메밀인데" 김희철 환호 [어저께TV]

  • OSEN
입력 2020.01.24 06:52


[OSEN=전은혜 기자] '맛남의광장'에 백종원이 훈연 멸치를 이용한 여러 육수를 선보였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광장'에서는 가락국수를 다 먹은 제자들에게 백종원이 이번에는 냉육수를 활용한 판메밀을 선사했다.  

"제가 김메밀이거든요. 이거 성공하면 수입을 안해도 되고 나중에는 수출도 할 수 있다는 거 아니에요. 제가 진짜 많이 먹어봐서 아는데 이거 사람들이 멸치로 낸 육수 아니라고 하면 모르고 그냥 넘어갈 거 같아요. 여름에 여수에서 팔 수 있는 메뉴인 것은 둘째 치고, 멸치를 소비할 수 있는 거잖아요. 이건 진짜 유레카다"라고 쉴 새 없이 국수를 입에 넣었다. 

그 이야기를 듣던 종원은 "네가 아는 음식이 나오니까 이제야 내가 원하는 이야기가 네 입에서 술술 나오는구나"라면서 신기해 했다. "집에서 요리 하는 사람 입장으로 멸치 육수 맛도 내면서 가다랑어 포 향도 낼 수 있다는 건 진짜 엄청난 연구 인거 같아요"라고 세형이 극찬했다. 

메밀 시식이 이어졌다. 이미 고추냉이와 강판에 간 무 그리고 썰린 파가 담긴 접시에 차가운 육수가 따라졌고 멤버들이 면을 적셔서 먹기 시작했다. "으 너무 맛있어"라는 세형, 동준도 맛있는지 면에서 입을 못 떼고 있는 상황.

 자신을 김메밀로 소개한 희철은 "이거 아무도 가다랑어 안넣고 멸치 넣은 걸 모를 것 같다. 저도 메밀 정말 많이 먹어봤거든요? 넣은거랑 이거랑 지금 차이가 없어요"라면서 신기해 했다. 

한편 동준은 식초 칼국수에 이어서 이번에는 메밀에 고추 냉이를 추가해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종원은 "내가 냉이 꽤 많이 넣어줬는데 거기데 또 넣었어? 쟤는 진짜 왜 저러는거야"라면서 동준을 신기하게 쳐다봤다. 동준은 쑥스러운 듯 "아니 너무 맛있어서 눈물이 나네요"라고 했고 이에 종원이 "너는 정말 그게 잘생길 비결이니"라면서 웃었다. /anndana@osen.co.kr

[사진]SBS '맛남의광장'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