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문희상, 조국 부끄럽다" 서울대 법대 졸업생들, 동문회장 앞서 침묵 시위

입력 2020.01.21 18:21

일부 서울대 법대 졸업생 등이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와 관련 동문들이 침묵한다며 동문회 앞에서 항의 시위를 했다.

서울대 내 보수성향 단체인 ‘트루스포럼’ 법대 동문회는 21일 오후 5시쯤 ‘서울대 법대 신년 인사회(동문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앞에서 침묵시위를 진행했다. 시위 참가자 20명은 인사회 참석자를 향해 ‘김명수 문희상 자네들 선배가 부끄럽네. 당장 내려오게!’ ‘서울법대 동문들은 일어나라' ‘하늘이 무너져도 정의를 세워라. 온몸으로 난타하라 정의의 종을’ 등이 적힌 손피켓을 들었다. ‘조국 교수 파면하라’ ‘부끄러운 동문 문희상 김명수 조국을 파문한다’라는 문구가 쓰인 현수막도 펼쳤다.

21일 ‘서울대 법대 신년 인사회’가 열린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앞에서 일부 서울대 법대 졸업생들이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권유정 기자
21일 ‘서울대 법대 신년 인사회’가 열린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앞에서 일부 서울대 법대 졸업생들이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권유정 기자
이들은 이날 침묵시위 전 성명서를 내고 "불의가 법이 되면 저항은 의무"라며 "문재인 정권은 합법을 가장해 실질적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체적으로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정책과 입법, 판결들이 법의 외형을 가장해 쏟아진다"며 "개탄스러운 것은 서울대 법대 동문들이 이에 침묵하고 또 일부는 적극적으로 부역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선배 세대의 피와 땀으로 건설된 자유 대학민국의 정체정을 부정하고 조롱하며 적폐로 매도한 그들은 이제 스스로 새로운 적폐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법대 동문들을 열거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조국(82학번)은 서울대 법대 교수직을 사직하라!"고 했고, 문희상 국회의장(64학번)을 향해 "반민주적 날치기를 주도했다"고 했다. 김명수 대법원장(77학번)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뒤흔드는 판결을 주도하고 있다"거나 이낙연 전 총리(70학번)는 "망국적 정책들을 쏟아낸 문 대통령을 보좌했다"고 주장했다.

트루스포럼 법대 동문회는 "현 정권에 부역하며 대한민국을 위기로 몰아간 동문들의 만행을 기억할 것"이라며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은구 트루스포럼 대표는 "동문들끼리 보는 자리에서 소란을 일으키고는 싶지 않아 침묵시위를 기획했다"면서도 "조 전 장관이 교수 직위해제될 때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지난 20일부터 트루스포럼이 진행한 조 전 장관 직위해제와 파면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에는 하루 새 1만1000명이 참여했다고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