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다 구하려는 의사 vs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설명하는 적절한 표현"

조선일보
입력 2020.01.21 03:00

복지장관 "양쪽 포용 나섰으면… 병원측 의료비 부당사용 없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
박능후〈사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병원 경영진과의 갈등에 대해 "'세상을 다 구하고 싶은 의사 대 영웅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이 현 상황을 설명하는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고 했다.

박 장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병원 측의 감정의 골이 너무 깊어 상대를 돌봐주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며 "양쪽이 다 지쳐 있는 상황이라 저는 계속 (양쪽이) 포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의료계 분들이 고집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박 장관은 또 "이 교수가 주장한 의료비 부당 사용을 (정부가) 조사했지만, 아주대병원이 법과 제도에 어긋나게 행동한 적은 없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외상센터 간호사를 더 채용하라며 복지부가 배정한 예산을 병원이 쓰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 병원 측은 이미 규정보다 많이 채용한 간호사 인건비로 예산을 썼다는 입장이었다. 지난해 국정감사 때 이 교수가 제기한 논란이 재점화되자, 주무 부처 장관이 법령 위반 여부를 정리한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