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육식 금지' 불교계에 육포 선물… 뒤늦게 긴급 회수

입력 2020.01.20 07:56 | 수정 2020.01.20 07:58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총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된 것으로, 안에는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육포가 있었다.

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연합뉴스
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연합뉴스
황 대표의 설 선물이 '육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혹스러운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계종은 명시적인 계율(戒律)로서 '고기를 먹지 말라'고 하기 보다는 불교 오계(五戒) 중 하나인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

한국당 측에서는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님이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던 것으로 안다"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수하면서 잘못 배송 됐다고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열린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에서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합장은 두 손을 모아 상대방에게 예를 갖추는 것으로, 황 대표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은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에게 ‘깊은 유감’을 표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불교계에 육포 선물 송구… 한과 다시 보내" 김보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