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한국형 완전국민경선제로, 정치신인에 문턱 낮춰야"

입력 2020.01.17 11:45 | 수정 2020.01.17 14:02

"21대 국회만큼은 물갈이·판갈이 돼야"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을 것…黃대표에게 전권 받아"
"경제 살리고 자유·안보 지키며 국민을 위하는 사람이 국회 들어가야"

자유한국당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7일 "21대 국회만큼은 물갈이, 판갈이 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회동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회동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인재들이 (한국당에) 많이 들어올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물갈이라는 말을 참 싫어했다. 공천 때마다 국회에서는 오염된 물은 갈지 않고 물고기만 갈았다. 그러니까 아무리 새로운 고기를 넣어봐야 오염에 적응하던지 죽을 수 밖에 없더라"며 "그래서 판을 갈자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공천 방식에 대해서는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완전한 국민경선을 한번 생각해야 할 때"라며 "한국형 오픈 프라이머리, 한국형 국민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 신인이 진입 장벽 때문에 턱을 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겠다"고 했다. 그러나 완전 국민경선제는 이름이 덜 알려진 정치 신인에게 더 불리하다는 반론도 있다.

김 위원장은 "누구에게도 휘둘리거나 간섭받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가 '전권을 주겠다'고 했다. (황 대표에게) '일단 믿으라. 믿지 않을 거라면 공관위원장 위촉도 하지 말라'고 했다"며 "황 대표는 큰 일 꿈꾸는 분인데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해서 (공관위원장을) 맡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총선에서 어느 지역에 출마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물음에는 "황 대표가 어떻게 하는게 전략적일지, 기울어지는 한국당 살리는 모습일지 여러가지 각도에서 고민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황 대표와 만났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에게 "21대 국회에는 '경제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 지키는 국회의원',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이 들어가야 한다"는 이른바 '공천 3원칙'을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의장과 회동을 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의장과 회동을 하고 있다./뉴시스
그는 "20대 국회는 국민을 위한 국회라기보다는 권력을 위한 국회,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국회, 줄서기 하는 국회, 계보정치를 하는 국회, 진영논리에 집착하는 국회로 보였다"고 했다. 이어 "국민만 쳐다보고, 국민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국회의원을 한국당 후보부터 나오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계파·계층·진영을 전부 능가하고 극복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보수니, 진보니 케케묵은 논리를 따지고 기득권에 젖어 이런 얘기를 하나"라고 했다. 이어 "지금 (정부가) 하는 개혁이라는 이름의 모든 조치는 한마디로 개악에 가깝다.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짖는 모든 조치는 불공정 그 자체"라며 "공정한 가치를 몸소 실천하고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이 (후보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특별히 청년과 여성에 대해 핵심 방점을 두고 한국당에서 큰 인물이 많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장으로서 공관위의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질 것"이라며 "모든 비난과 비판을 감수하겠다"고 했다. 그는 "솔직히 당이 싫어서 떠났던 사람이다. 다시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떠났다"며 "그러나 너무 위중한 생각이 들어서 4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고 했다. 그는 "당원이 될 생각은 여전히 없다. 앞으로도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한 몸을 던지는 게 나라로부터 받은 은혜에 그나마 보답하는 길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서 감당하려고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한국당 구닥다리들 싹 쓸어내야" 이슬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