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검찰이 인사 반발? 거의 없다"

조선일보
입력 2020.01.17 03:01

비서실장 된 이후 첫 언론 인터뷰
"주택거래 허가, 靑 검토한 바 없어… 강기정에 '사고 쳤네'라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사진〉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보복 인사' 및 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집단 반발에 "크게 반발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 인사권을 존중하고, 검찰 내부 조직 문화나 수사 관행에 있어 고칠 것이 있다면 고치는 것이 맞는다는 의견이 (검찰 내) 다수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작년 1월 임명된 노 실장이 언론 인터뷰를 한 것은 처음이다. 그는 임명 초기 "대통령 참모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SNS 자제령'까지 내렸다. 정치권에선 "총선을 앞두고 비서실장까지 나설 만큼 다급한 것 같다"는 분석이 나왔다.

노 실장은 "(전체적으론 반발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사표 내신 분들도 이번 사태로 사표를 낸 분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본다"고 했다. 또 '검찰 수사팀 교체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수사를 하는 동안 영원히 교체를 못 하는 것인가. 수사는 검찰이 하지 특정 개인이 하는 것이 아니며, 누가 그 자리에 가도 연속성을 갖고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법무장관 임명에는 "결과적으로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노 실장은 남북 관계 '과속론'에 "금강산 관광이나 대북 개별 방문의 경우, 유엔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언제든 이행할 수 있고, (정부는)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조한 데 이어 비서실장도 북한의 반응과 상관없이 대북 사업을 밀어붙이겠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를 위한 대북 제재 면제·완화와 관련해선 "면제 사유가 있는 부분들은 우리가 적극적으로 면제 협상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전날 강기정 정무수석이 '주택 거래 허가제'를 언급한 데 대해선 "강 수석 개인적 의견으로, 검토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사회자가 '검토되지 않은 사안을 정무수석이 방송에서 말해도 되느냐'고 묻자 "부동산 시장 안정에 '필(느낌)'이 꽂혀서 이를 강조하다가 나온 말"이라고 했다. 그는 "강 수석에게 '사고 쳤네'라고 했고, 본인은 부동산 시장 안정의 중요성을 얘기하다가 말이 나왔다고 하더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