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윤건영·황운하… 靑연루 수사 대상자도 줄줄이 출마

조선일보
입력 2020.01.17 03:01

4월 총선에는 청와대의 선거 개입과 감찰 무마 사건 등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인사들도 대거 출마한다.

황운하 전 경찰인재개발원장(대전),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전북 익산),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서울)은 이미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참고인인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울산)도 16일 총선 출마를 선언했고, 이 사건 핵심 피의자로 최근 사직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황운하 전 원장은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당시 울산경찰청장으로,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지난 15일 총선 출마를 위해 경찰에 사직원을 낸 황 전 원장은 이날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았다. 정치권에선 황 전 원장의 출마를 두고 "결국 자신의 정치 입문을 위해 수사권을 남용했다는 것을 자인했다"는 비판도 있다.

한병도 전 수석은 지난 3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그는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최고위원에게 불출마 대가로 고베 총영사 등을 제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핵심 측근인 윤건영 전 실장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유 전 부시장 등과 텔레그램을 통해 인사 관련 논의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윤 전 실장은 최근 출마를 결심한 배경으로 "검찰 조사가 결정적 계기였다"고 했다.

이 출마 예정자들은 최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검찰을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황 전 원장은 최근 "검찰이 수사할 가치가 없는 사안으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윤 전 실장은 청와대 출신의 집단 출마를 향한 비판엔 "아침부터 저녁까지 반복되는 격무를 감안하면 청와대 근무자들의 내구연한은 1년 반에서 최대 2년"이라고 했다.

이들이 선거 준비 등을 이유로 검찰 출석 일정을 미루고 추후 당선까지 될 경우엔 검찰 수사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정권 실정과 무능의 공동 책임이 있는 정권 실세들도 '묻지 마 총선' 러시에 뛰어들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