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 만나려 탈북하는 아이, 어찌 안 도울 수 있나요

조선일보
입력 2020.01.17 03:01 | 수정 2020.01.17 13:47

정성호… TV조선 예능 '끝까지 간다'서
中 공안·밀렵꾼·강도 피해가며 열두 살 소년의 탈북 과정 동행
"생사의 길 개척하는 아이들, 나를 되돌아보는 계기 돼"

개그맨 정성호(46)는 최근 극한의 예능 프로그램을 한 편 촬영했다. 동남아 어느 지역의 울창한 산림지대에서 벌레와 뱀이 우글거리는 숲을 헤매고 다녔지만, 여느 방송사에서 볼 수 있는 정글 생존형 예능은 아니었다. 결코 웃을 수 없는 내용. TV조선 예능 프로 '끝까지 간다'에서 탈북 소년 이주성(12)군을 탈북시키는 코너인 '사선에서'에 참여한 그를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만났다.

이미지 크게보기
개그맨 정성호는 진지했다. 탈북 청소년 주성이와 함께 방송에 나온 그는 “우리 주위에 고통받는 북한 이탈 주민을 돕는 분들이 있다는 사실을 많은 분이 알아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태경 기자
그는 비밀 탈북 루트를 따라 들어가 백두산에서 동남아까지 중국을 가로질러 온 소년을 만나고, 그를 다시 안전한 곳으로 데려다 주는 역할을 맡았다. 새로운 포맷의 예능을 시도한 것인데, 평일 심야에 3% 가까운 시청률이 나와 반전을 주고 있다. "제가 돌아오면 예능, 못 돌아오면 다큐가 될 거라고 했어요. 결국 훌륭한 예능이라는 것을 증명한 거죠. 하하."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만 해도 거절하려 했다. 그런데 뭔가에 홀린 듯 참여하고 말았다. "제작진을 만났는데 대뜸 주성이 영상을 보여주는 거예요. 화면 속 작은 아이가 먼저 탈북한 엄마, 아빠 만나려 국경을 넘었다는 말에 거절할 수 없었어요." 그 역시 자녀 4명을 둔 다둥이 아빠이기도 하다.

방송에선 방문국이 어디인지, 어느 지역을 다니는지 일절 정보가 나오지 않는다. 탈북자들이 지나는 길이 발각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말해선 안 된다는 것. 그는 "방송에선 단번에 길을 찾는 것처럼 나오지만, 실제로는 만나기로 한 장소가 수시로 바뀌면서 '이러다 아이를 못 만나는 것은 아닌가' 조마조마한 순간이 더 많았다"고 했다.

가족들에게는 편한 촬영이라고 했지만 도착한 곳은 스마트폰 신호도 제대로 잡히지 않는 오지. 공안뿐 아니라 밀렵꾼과 강도가 수시로 출몰하는 곳이었다. 촬영보다 아이들을 지켜주는 것이 더 중요했다. "주위에 사람이라곤 우리 말고는 보이지도 않는데 현지인 만나면 관광객 행세를 해야 했어요. 그때마다 등 뒤로 땀이 고였어요." 실제 잡힐 뻔한 적도 있었다. "원래 검문이 없는 곳인데 검문소에 불이 들어와 있는 거예요. 그냥 내려서 뛰었죠." 그 후로도 "숨어" "고개 숙여" "뛰어" 같은 긴박한 상황이 수시로 이어졌다.

버스로 이동하면서 탈북 청소년들과 입을 맞춰 '고향의 봄'을 합창하기도 했다. "북에서 온 아이들과 같은 노래를 부르니 같은 민족이라는 것을 딱 알겠더라고요." 아이들은 틈날 때마다 "거기 가면 진짜로 열심히 하면 잘살 수 있습네까?" 하고 물었다. 그는 "같은 민족인데도 어디에서 태어났느냐에 따라 정반대의 운명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이 너무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고 했다.

정성호가 탈북 청소년들과 동남아 숲속을 지나는 모습.
정성호가 탈북 청소년들과 동남아 숲속을 지나는 모습. /TV조선

방송인으로서 더 성숙해진 느낌도 든다. "제가 '종군기자'가 된 것 같았어요. 탈북 루트 취재는 해외 유명 방송사 기자들도 직접 동참하지는 않고 나중에 영상만 사 간다고 하더라고요. 방송 종사자로서 정말 소중한 경험을 한 거죠."

목숨 걸고 자기 길을 개척하는 아이들을 보며 '나는 어떤 일을 목숨 걸고 해본 적이 있는가' 되돌아보는 계기도 됐다. 방송을 찍으면서 그는 장성한 동생이 둘이나 생겼다. 방송에도 등장한 청년 탈북자들은 헤어질 때,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큰성(큰형)'이라고 불러도 되느냐"고 해서 허락한 것. 정성호는 "삶과 죽음의 갈림길을 헤쳐나가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북한 이탈 주민을 음지에서 돕고 있는 분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에 대해 많은 분이 좀 더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까지 간다'는 TV조선에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