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권력 수사하는 日검찰… 아베 최측근도 예외없다

입력 2020.01.17 03:01

사퇴한 前법무상 부부 압수수색

일본 검찰이 동시다발적으로 집권 여당인 자민당 의원들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16일 현재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자민당 의원은 전 법무상, 전 방위상을 포함해 10여 명에 이르고 있다.

히로시마(廣島) 지검은 15일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중의원 의원) 전 법무상과 그의 아내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참의원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 수색했다. 가와이 안리 의원이 작년 7월 참의원 선거 때 불법적인 보수를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이다. 가와이 의원은 선거 운동원으로 활동한 남성에게 86만엔(약 907만원)을 지급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히로시마 지검은 16일에도 가와이 의원 비서와 관계가 있는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지난해 9월 입각했던 가와이 전 법무상은 아내와 관련한 스캔들이 터지자 취임한 지 두 달도 안 돼 사임한 바 있다. 그는 아내의 당선을 위해 불법적인 행위를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검찰의 현역 정치인 사무실에 대한 압수 수색은 체포 전(前) 단계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가와이 부부가 구속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특히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자민당 총재 특보로 활동했던 가와이 전 법무상이 체포될 경우 아베 정권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앞서 도쿄지검은 카지노가 포함된 복합 리조트 스캔들 수사를 본격화하면서 중국 인터넷 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아키모토 쓰카사(秋元司·중의원 의원) 전 국토교통성 부대신을 구속기소했다. 카지노 스캔들에는 지난해 9월까지 방위상을 지낸 이와야 다케시(巖屋毅) 의원을 포함, 7~8명의 자민당 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져 구속되는 의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