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나블리 이을 러블리"…박주호 부부, 셋째 출산→쏟아지는 축하 [종합]

입력 2020.01.17 00:0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축구선수 박주호 부부가 셋째 출산 소식을 직접 알렸다. 건나블리 동생의 탄생을 기대했던 네티즌들은 부부에 많은 축하를 보냈다.
박주호 아내 안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3.01.2020 Hello there baby Park. And happy birthday(안녕 베이비 박. 그리고 생일 축하해 박주호)"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주호 가족의 셋째 아이의 모습이 담겼다. 얼굴은 나오지 않았지만 안나의 손을 꼭 잡고 있는 앙증맞은 손은 충분한 귀여움을 자아냈다.
박주호 부부의 셋째 임신 소식은 지난해 12월 '2019 KBS 연예대상'을 통해 알려졌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박주호는 무대에 올라 "나은이 건후에게 동생이 생겼다. 내년에는 세 아이로 찾아 뵙겠다"고 셋째 탄생을 미리 예고했다.
이후 한 달도 안돼 셋째 탄생을 알린 부부에 네티즌들의 축하가 뒤를 이었다.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도 축하를 보냈다. '슈돌' 제작진은 한 매체에 "박주호에게 셋째 출산 소식을 들었다. 순산을 축하한다"며 "셋째와 함께 방송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슈돌'에 합류한 박주호 가족. 딸 나은과 아들 건후는 인형 같은 외모와 해맑은 성격,서로를 챙기는 애틋한 모습으로 '건나블리'라는 애칭과 함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박주호 역시 '파추호'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다.
'슈돌' 제작진 만큼 네티즌들도 박주호의 셋째 아이를 기대하고 있다. 제작진들, 네티즌들의 바람대로 셋째 아이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지 주목된다.
wjle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