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 합병 의혹'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재소환

입력 2020.01.15 17:20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이사./연합뉴스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이사./연합뉴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부장 이복현)는 이날 김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7일 검찰에 출석했으나, 동행한 변호인이 삼성물산 법률대리인을 겸하고 있어 이해충돌 문제로 조사 없이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물산이 2조원대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고도 제일모직과 합병 전까지 고의로 공개하지 않은 것인지 의심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최대 주주였던 제일모직에 유리한 비율로 합병이 이뤄지도록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2010~2018년 삼성물산 사장으로 근무했다.

이 수사는 2018년 11월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가 회계 기준 위반을 이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고발하며 시작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원 규모 분식회계 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작업 지원을 위해 삼성그룹 차원의 주요 계열사 재무관리에 불법이 있었는지가 핵심이다.

검찰은 작년 9월 삼성물산 등 삼성그룹 계열사와 국민연금공단 등을 압수 수색해 합병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최근까지 그룹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10일에는 김종중 전 삼성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을 소환 조사했다.

한편 법무부가 지난 13일 공개한 검찰 직제 개편안에 따르면 반부패수사4부는 조만간 폐지돼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공소 유지 등을 담당하는 특별공판부로 전환된다. 국무회의를 거쳐 직제 개편안이 확정될 경우 검찰 수사는 재배당 등을 통해 새로 구성될 수사팀이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