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로 변신한 농가...메뉴개발·소득향상 '일거양득'

  • 뉴시스
입력 2020.01.15 16:00

용인시, 농가 특성 살린 로컬푸드 2곳 설립 지원


                농가카페
농가카페
오래된 농가가 카페로 변신하고 있다.

용인시는 15일 로컬푸드를 활용해 다양한 메뉴를 개발하고 소득을 올리는 ‘농가형 곁두리 시범사업’을 펼쳐 두 곳의 농가가 카페로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모두 1억6000만 원의 시·도비를 지원했다. 각 농가의 특성을 살린 스토리와 디저트 메뉴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하고 공간 리모델링 등을 지원한 것이다.

해당 카페는 지난해 11월 문을 연 처인구 양지면 대대리 ‘STABLE95-1’와 12월에 문을 연 백암면 가좌리 ‘석실방앗간’이다.‘STABLE95-1’는 조랑말 체험농장을 운영하던 농가의 특성에 맞춰 마굿간을 컨셉으로 카페를 만들었다. 실내·외에 말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조형물을 설치했고 당근주스 등 말 먹이가 연상되는 디저트 메뉴를 판매한다.

이곳에서는 또 아이가 있는 가족 단위 방문객이 조랑말을 체험하며 사진도 찍고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비수기인 겨울철에는 주말에만 영업을 한다.

백암면의 ‘석실방앗간’은 벼농사를 짓는 농가의 특성을 살려 직접 농사지은 쌀로 만든 떡, 수제 과일청 음료 등을 판매한다. 계절에 따라 인근 농가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구매하거나 텃밭에서 가꾼 농산물로 만든 묵밥, 단호박스프 등의 건강식도 선보인다.

60년이 넘은 방앗간 건물에 조성한 이 카페는 외관을 최대한 보존하고 내부는 현대적으로 리모델링 해 트렌디한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김석산 자원육성과장은 “올해 다른 농가에도 로컬푸드를 활용한 디저트 메뉴 개발과 농가의 특성을 고려한 복합문화공간을 만들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