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이돌' 정승원, 우즈벡전 활약으로 팬 사랑 보답할까 [오!쎈 빠툼타니]

  • OSEN
입력 2020.01.15 13:30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태국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 정승원(23, 대구)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치른다.

2연승으로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한 발 다가섰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가능하다. 

김학범 감독에게 남은 것은 C조 순위를 결정짓는 것이다. 현재 2승, 승점 6으로 조 1위에 올라있다. 우즈베키스탄(1승 1무, 승점 4)와 3차전이 남아있지만 무승부만 거둬도 조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정승원은 부담이 없는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지난 경기 부진을 털고 싶다는 의지가 강하다. 정승원은 지난 12일 이란전에 선발 출전으로 자신의 대회 첫 경기를 소화했으나 눈에 띄는 활약 없이 후반 15분 교체 아웃됐다. 

정승원은 이란과 경기 종료 후 인터뷰를 통해 “대회 첫 경기라 호흡 면에서 힘들었다”라며 “패스 타이밍을 미리 본다면 더 공격적으로 나갈 수 있었는데 미흡했다”라고 자신의 플레이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승원의 부진이 더욱 아쉬운 것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1, 2차전이 열린 송클라에서 상당히 많은 팬들이 태극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 교민과 관광객 뿐만 아니라 태국 현지의 팬들도 정승원을 응원했다. 

한 태국 팬은 송클라에서 1000km나 떨어진 방콕에서 정승원을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이 팬은 중국전에 결장한 정승원을 보기 위해 2차전이 열리는 12일까지 송클라에 머물렀다.  

이미 한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정승원도 태국에서 인기에 얼떨떨해 하고 있다. 지난 14일 공식 훈련 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잘 몰랐다”라며 “뉴스에서 봤는데 그래서 조금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정승원은 팬들의 응원을 받아 부진을 만회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승원은 “만약 선발로 나서게 된다면 골도 넣고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라면서 오른손으로 가면을 만드는 일명 ‘디발라 세리머니’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축구 한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정승원이 우즈베키스탄전 활약으로 태국의 축구 열기를 더욱 뜨겁게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