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기밀 유출 방지 … 병사 휴대전화 카메라 차단·GPS는 '꺼짐' 의무화

입력 2020.01.15 09:59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으로 군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군 당국이 대책을 내놓았다. 국방부가 자체 개발한 보안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사진 촬영을 원천 봉쇄한다는 계획이다.

15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 당국은 현재 시범운영 중인 병사 휴대전화 사용 정책의 정식운영 전환을 앞두고 전국 모든 군부대 정문에 '보안통제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카메라 기능을 제한하는 앱이 깔린 휴대전화를 부대 정문에 설치된 '보안통제시스템'에 갖다 대면 자동으로 카메라 기능이 차단된다.

조선DB
조선DB
국방부는 애초 촬영뿐 아니라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와 녹음 기능을 제한하는 보안 앱 개발도 검토했지만, 일부 휴대전화 제조사가 이들 기능을 외부 앱으로 조작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어 무산됐다.

국방부는 대신 '병사 휴대전화 사용 가이드라인'을 통해 GPS와 녹음 기능 사용을 금지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휴대전화의 위치 정보 기능은 '꺼짐'(OFF) 상태로 설정해야 하고, 신원이 불명확한 제3자가 제공하는 앱은 사용이 금지된다. 또 지휘관이 특별 승인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부대 내에서 휴대전화의 촬영과 녹음 기능을 임의로 사용할 수 없다.

승인을 받지 않고 촬영, 녹음, 와이파이, 테더링, 블루투스를 사용할 경우 21일의 휴대전화 사용 제재를 받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