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교통사고' 한채아 남편 차세찌, 기소 의견 검찰 송치

입력 2020.01.15 09:02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차범근 전 축구 감독의 아들이자 배우 한채아의 남편인 차세찌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5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차세찌에게 기소 의견을 달아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차세찌는 지난해 12월 23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 앞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운전자였던 40대 남성이 다쳤다. 사고 당시 차세찌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46%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차세찌의 음주 사고 후 아내 한채아는 "배우자의 이번 일은 명백한 잘못된 행동이며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기에 변명의 여지없이 이렇게나마 사과를 드린다. 죄송하다"며 대신 사과했다.
한편, 차범근 전 축구 감독의 셋째 아들인 차세찌는 지난 2018년 5월 배우 한채아와 결혼, 슬하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