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 확정' 김학범호, 여유롭게 우즈벡전 준비 [오!쎈 빠툼타니]

  • OSEN
입력 2020.01.15 06:02

김학범 감독의 우즈베키스탄을 준비하는 키워드는 ‘여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치른다.

2연승으로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한 발 다가섰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가능하다. 

김학범 감독에게 남은 것은 C조 순위를 결정짓는 것이다. 현재 2승, 승점 6으로 조 1위에 올라있다. 우즈베키스탄(1승 1무, 승점 4)과 3차전이 남아있지만 무승부만 거둬도 조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김학범호는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지만 훈련장에서는 여유가 느껴졌다. 지난 14일 태국 방콕 부근의 빠툼타니 탐마삿 대학교 훈련장에서 진행된 공식 훈련에서 대표팀은 활기찬 분위기 속에 우즈베키스탄전을 준비했다. 

방콕의 극심한 교통 체증으로 훈련장 도착이 늦어졌으나 당초 계획한대로 40분 남짓의 가벼운 훈련을 소화했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이상민(울산),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과 공을 주고받으며 선수들의 훈련을 지휘했다. 

훈련장엔 웃음과 여유가 넘쳤지만 방심은 없다. 훈련 전 인터뷰에 나선 김동현(성남)은 “친선 경기도 해봤고, 감독님도 분석을 끝냈다”라며 “우리 경기를 잘 보여주면 크게 문제없다”라고 밝혔다.

정승원 또한 “한 경기 한 경기 이기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라며 “8강 상대를 생각하기보다는 이기는 것만 생각 중”이라며 방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