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북한 해외노동자 파견 도운 기업 제재

입력 2020.01.15 01:47 | 수정 2020.01.15 11:06

미국 재무부가 14일(현지시각) 불법 해외 노동자 파견에 관여한 북한 기업과 중국 내 숙박시설을 제재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북한의 남강무역회사와 중국 내 숙박시설인 베이징숙박소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재무부는 "북한 정부는 유엔 제재를 위반하며 해외에서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인력 불법 송출을 지속했다"고 밝혔다.

남강무역회사의 경우 러시아와 나이지리아, 중동 국가 등에 북한 노동자를 보내 관리해왔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이를 통해 확보한 수입은 북한으로 흘러들어갔다. 베이징숙박소는 남강무역회사를 도운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랐다.

재무부는 "이날 조치는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미국 및 유엔 제재의 이행과 집행에 계속 전념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재무부의 이날 제재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송환 기한이 지난해 12월 22일로 만료된 상황에서 이뤄졌다. 해외 인력 파견을 통한 북한의 외화벌이와 중국의 간접 협조를 단속해 대북제재를 강화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