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소녀 유영, 금빛 날갯짓

조선일보
입력 2020.01.15 03:00

한국 동계유스올림픽 피겨 사상 첫 금메달… 트리플 악셀 등 기술로 女싱글 214점

유영(16·과천중)이 2020 제3회 로잔 동계 유스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2012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한국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메달을 딴 것도 처음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유영이 14일 스위스에서 열린 로잔 동계 유스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연기하는 모습. 고난도 기술인 트리플 악셀까지 깔끔하게 성공했다. 그는 2위 선수를 14점차로 넉넉하게 제치고 한국인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AP 연합뉴스
14일(이하 한국 시각) 스위스 로잔 스케이팅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유영은 자신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트리플 악셀(앞으로 점프해 공중에서 세 바퀴 반 회전)을 앞세워 클린 연기를 펼쳤다. 기술 점수 73.11점과 예술 점수 67.38점을 합쳐 합계 140.49점을 기록한 그는 12일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을 더해 총점 214점을 받았다. 2위 크세니아 시니치나(16·러시아·200.03점), 3위 안나 프롤로바(15·러시아·187.72점)를 크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선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지 않았지만, 이날 프리스케이팅 첫 과제로 트리플 악셀을 클린 처리했다. 지난 5일 끝난 전국종합선수권에선 쇼트프로그램 첫 과제로 트리플 악셀에 성공했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선 착지가 불안해 수행 점수가 깎였다.

유영은 "솔직히 긴장됐지만 대회가 아니라 연습이라고 생각하려고 노력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며 "국내 대회를 마치자마자 곧바로 여기 왔는데 결과가 좋아 기쁘다"고 했다. 그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선 4회전 점프가 목표"라며 "베이징에서 클린 연기를 해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17일 귀국해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과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 출전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