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마산로봇랜드 특별감사 실시... "채무불이행 점검"

입력 2020.01.14 17:11

채무불이행 사태 등 논란 계속돼
2단계 사업 추진 빨간불 들어와
감사 통해 정상화 방안 찾을지 주목

대출 상환금 채무불이행으로 민간사업자 실시협약 해지 논란이 일고 있는 마산로봇랜드에 대해 경남도가 특별감사를 벌인다.

경남도는 오는 20일부터 마산로봇랜드에 대한 특별 감사에 착수하기로 하고, 관련 자료 수집 및 검토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창원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 / 연합뉴스
창원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 / 연합뉴스
감사 대상은 도청 관련 부서와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으로, 2015년에서 2019년까지 로봇랜드 조성 및 운영 업무 전반에 대해서다.

특히 로봇랜드 조성 주요시설 공사의 적정성과 민간사업자 채무 불이행 및 실시협약 관련 업무처리의 적정성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한다. 법무와 회계, 토목·건축 분야의 민·관 전문가를 참여시켜 전문성과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소속 전문 인력을 지원받는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산로봇랜드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대 125만9890㎡에 총 사업비 7000억원(국비 560억원, 도비 1000억원, 시비 1100억원, 민자 4340억원)이 투입된 국내 최초 로봇을 테마로 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지난해 9월 1단계 사업인 테마파크가 개장했다. 하지만 기대에 한참 못미치는 관람객 수와 함께 내부 분란으로 2단계(호텔·콘도·펜션) 사업 추진이 무산될 위기다.

경남도 등에 따르면 로봇랜드 조성을 위해 만든 특수목적법인 마산로봇랜드(주)가 금융권에서 빌린 돈 950억원 중 50억원을 갚지 못하자, 투자사인 사모펀드 다비하나인프라펀드자산운용은 채무불이행을 이유로 실시협약 해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출상환금 채무불이행 사태에 경남도와 로봇랜드재단, 민간사업자 등이 수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서는 법적 다툼도 우려하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로봇랜드와 관련해 근본적인 해결책 없이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운영이 쉽지 않겠다고 본다. 이대로 적자를 내는 식의 구조로는 계속 운영되기 어렵다"며 로봇랜드 정상화를 위한 해법 찾기와 함께 감사를 예고한 바 있다.

경상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로봇랜드 추진과정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는 만큼 복잡한 사안이나 향후 이런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감사결과 위법사항이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