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이기려면 미워도 합쳐야… 안철수, 함께하길"

입력 2020.01.14 16:58 | 수정 2020.01.14 17:17

黃 "안철수, 자유우파 대통합 역할 해줬으면⋯ 바람 불면 수도권 100석 이상도 가능"
"국민 편하게 한 후 '그때 너 왜 그랬어' 따져도 늦지 않아"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기념떡을 자른 뒤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기념떡을 자른 뒤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최근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와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일단 안 전 대표와 직접 소통 채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 전 대표와 과거 국민의당 창당을 함께 하는 등 정치를 함께 했던 인사들과 소통하며 안 전 대표 귀국 후 야권 통합 논의 동참을 설득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보수 진영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대립이 해소되지 않은 데 대해 "어떤 분들은 '이 사람은 안돼'라고 한다. 그 심정은 알고 있는데 이렇게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며 "지금은 반민주독재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 대의(大義)"라고 했다. 이어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한다. (총선에서)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힘이 분산되면 이기기 쉽지 않다. 저와 의원들을 믿고 지지해달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두 가지 소망이 있다.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며 "의석이 가장 많은 경기·인천에서 반드시 압승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민심이 제대로 불면 수도권 122석 중 100석 넘게 (차지)할 수 있다"며 "이번 총선은 이 정권에 대한 중간 심판 성격의 선거다. 반드시 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에게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한 데 대해 "그 얘기를 듣고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에 빚을 많이 졌다고 한 줄 알았다"며 "(그런데) 교도소에 가야할 조 전 장관을 얘기한 것이더라. 납득이 안 된다"고 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승리를 위해서는 속이 상하고, 예전에 싸우기도 했지만 참고 함께 어울리고 아우르고 가야한다"며 "인천은 대한민국 역사를 살려낸 곳이다. 인천상륙작전으로 대한민국을 살려낸 곳이다. 이번 총선에서도 인천 작전으로 대한민국을 살려달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