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육체적으로 힘든 영화, 즐겁게 촬영해 만족한다"

입력 2020.01.14 16:15

배우 권상우가 14일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히트맨'의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는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건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1.14/
배우 권상우가 14일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히트맨'의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는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건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1.1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권상우가 "액션과 코미디 모두 즐길 수 있는 영화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코미디 액션 영화 '히트맨'(최원섭 감독, 베리굿스튜디오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 준 역의 권상우, 전설의 국정원 악마 교관 덕규 역의 정준호, 준의 아내 미나 역의 황우슬혜, 준 덕후 막내 암살요 철 역의 이이경, 그리고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권상우는 "가족애와 가장의 무게를 느낄 수 있는 명랑 코믹 액션이다. 액션도 있고 코미디도 있는 영화다. 보는 관객이 지루하지 않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인 것 같다. 나 역시 촬영하는 동안 즐겁게 촬영했다.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이지원 등이 가세했고 '내 사랑 내 곁에' 각색 및 스크립터 출신 최원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