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진세연 "'대군'과 비교? 시청률 넘을 수 있을지 장담 못해"

입력 2020.01.14 14:59

14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미술관 1층에서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는 진세연. 정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1.14/
14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미술관 1층에서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는 진세연. 정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1.14/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간택' 진세연이 전작품 '대군'을 언급했다.
14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미술관 1층에서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정민 PD,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화겸, 이시언이 참석했다.
'간택'은 동시간대 1위를 3주 연속 차지하는 등 시청률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6회에는 분당 최고 6.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2018년 사극 '대군'에서 활약한 진세연은 "그 전 작품과 비교는 매우 어렵다. 좋은 결과가 나왔기 때문에 감히 '대군'을 넘을 수 있다는 말은 못 드리겠다"며 "현재 최고 시청률 5%를 찍고 있고, 드라마 팬들이 늘어난 것 같아서 굉장히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 매회매회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엔딩이 계속 나온다.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는 18일 9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간택'은 국혼 행렬을 습격한 검은 괴한들의 총격으로 왕비가 즉사한 뒤, 사상 초유의 '두 번째 간택'이 시작되면서 벌어지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토, 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남재륜 기자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