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작년 성장률 2% 정도 될 것… 어려움 속에서 선방"

입력 2020.01.14 11:54

"새해 부정적 경제 지표보다 긍정적 지표 늘어… 주가도 기분 좋게 출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2% 정도 될 것"이라며 "아주 어려움 속에서 선방했다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지난 우리 경제성장에 비하면 성장률이 많이 낮아진 것이지만, 전체 세계를 놓고 보면 비슷한 3050클럽 가운데서는 미국 다음으로 2위를 기록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3050클럽은 국민 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 규모의 국가를 말한다.

문 대통령은 올해 전망과 관련 "경제 지표는 늘 긍정적 지표, 부정적 지표가 혼재한다"면서도 "우리 경제의 부정적인 지표는 점점 적어지고 긍정적인 지표는 점점 늘어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작년 12월 정도 기점으로 수출이 좋아지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이 달도 1월 1일부터 1월 10일까지의 수출은 모처럼 5.3% 증가했다"고 했다.

또 "주가도 연초에 기분 좋게 출발하고 있다"며 "기업의 미래 전망을 외국 투자가나 국내 투자가들이 밝게 본다는 뜻"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가 좋아진다고 해서 국민들 개개인의 삶에서 체감하는 경제가 곧바로 좋아진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실질적인 삶의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타다' 문제와 관련, "(한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 규제혁신에서 속도를 내고 있고 실제로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타다 문제처럼 신구산업 간의 사회적 갈등이 생기는 문제를 아직 풀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문제를 논의하는 사회적 타협기구들이 건별로 만들어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것을 통해 기존의 혁신하는 분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서 타다 같은 보다 혁신적인 사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