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대화만 바라볼 것 아냐… 남북 간 할 수 있는 방안 찾을 것"

입력 2020.01.14 11:34 | 수정 2020.01.14 11:46

"북·미 대화 교착 상태…교착 장기화하면 상황 후퇴할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볼 게 아니라 남북 간에도 이 시점에 우리가 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찾아서 최대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은) 그 자체로 좋은 일이고 북·미 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인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연말 시한을 넘어서도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며 "아직은 북·미 대화의 성공 가능성에 더 많은 기대를 걸고 싶다"고 했다. 다만 "북·미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진전되지 못하고 교착 상태에 있다"면서 "교착이 오래된다는 것은 결국은 상황을 후퇴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선 "연말이라는 시한을 설정한 바 있기 때문에 그 시한이 넘어가면 북·미 대화 관계가 파탄 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이 많았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물론 북한의 요구 조건이 미국으로부터 수용돼야만 대화를 할 수 있다는 대화의 조건을 강조하긴 하지만 이는 북한이 종전에 해왔던 주장과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화의 문은 열어두고 대화를 하고 싶어하는 뜻을 보여주고 있다"며 "문제는 미국이 국내적으로 대선 국면에 접어들기 때문에 조금 더 시간이 흐르면 북·미 대화를 위해 시간 자체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