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총선 후 野인사 입각 노력… 총선 통해 국민이 만들어주면 좋겠다"

입력 2020.01.14 11:02 | 수정 2020.01.14 13:27

"국정철학 공감 안해도 가능"
"협치 추진했더니 '야당 파괴'라고 도리어 공격⋯ 총선으로 정치 문화 바꿔야"
野에선 "총선 겨냥한 친여 성향 야당에 협치 시그널"
"개헌 동력 되살리는 것은 국회의 몫"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올해 총선 이후 야당 인사 중에서 내각에 함께 할 만한 분이 있다면 함께 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임기 전반기에 추진했다가 무산된 전·현직 야당 의원 입각을 4·15 총선 이후 다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제안한 협치 내각 구성을 수용하느냐'는 물음에 "(협치 내각은) 대통령의 의지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이 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내각제의 연합정부와는 다르기 때문에 정당별로 일률 배정하거나 특정정당에게 (장관) 몇 석을 주는 것은 어렵다"며 "전체의 국정 철학에 공감하지 않더라도 해당 부처 방향에 공감하면 함께 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연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문 대통령 임기 전반기에 전·현직 야당 의원들에게 입각을 제안했지만 무산됐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이날 "임기 전반기에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통합의 정치, 협치의 상징이 될 만한 제안도 (야당에) 했었지만, 아무도 수락하지 않았다"며 "지금의 정치풍토에서는 우리 정부의 내각에 합류하게 되면 자신이 속한 정치집단에서 배신자로 평가받는 것을 극복하기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이를 공개적으로 추진하면 곧바로 야당 파괴, 분열 공작으로 공격받는 것이 우리 정치 문화의 현실"이라며 "다음 총선을 통해 우리 정치 문화도 달라져야 한다. 국민들이 그리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에서는 "총선을 겨냥한 친여 성향 야당에 협치 시그널을 보낸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재작년) 지방선거 때 함께 개헌하는 것이 두 번 다시 없을 기회라고 생각했는데 무산돼서 안타깝다. 다시 개헌에 대해서 대통령이 추진 동력을 가지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개헌이 필요하다면 그 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것은 국회의 몫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