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산재모병원'은 내 대선 공약"

입력 2020.01.14 10:49 | 수정 2020.01.14 11:13

"검찰 수사 언급은 부적절… 수사 엄정하게 진행될 것"
"울산 공공병원, 타당성 평가 벽 못 넘다가 '예타 면제 사업' 지정돼 추진 가능해져"
"산재모병원 사업, 수사에 지장받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되는) 산재모(母)병원은 제 개인적으로 2012년 대선 때 이미 공약했고, 2016년에 다시 공약한 것"이라며 "지역에서는 논의가 참여정부 또는 그 이전부터 논의돼 왔다"고 말했다. 송철호 현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마련해준 공약이 아니란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송철호 시장과 청와대 행정관이 2017년 10월 만남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의 공약이었던 산재모병원 설립안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안 격인 공공병원 설립방안을 협의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에 "검찰이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울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공병원이 없는 광역시였다"며 "(공공병원 설립은) 울산시민의 오랜 숙원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지역 공공병원이 타당성 평가라는 벽을 넘지 못했기 때문에 오랫동안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우리 정부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전국 각 지자체로부터 일종의 의견을 들어서 한 지자체당 평균 1조원 정도 규모의 예타 면제 사업을 허용했는데, 그 가운데 산재모병원을 포함해서 비로소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산재모병원) 사업 추진은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아무런 지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수사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위법한 일이 있지 않았느냐를 수사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검찰 수사는 당연히 엄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