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겪은 고초만으로 아주 큰 마음의 빚"

입력 2020.01.14 10:44 | 수정 2020.01.14 10:56

"조국,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법 통과에 기여 굉장히 크다"
"검경수사권조정법 통과됐으니 조국 놓아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에 빚을 졌다"고 말했다. 또 조 전 장관 일가(一家)를 향해 제기된 각종 의혹과 유·무죄 여부에 대해서도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났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국민들께 드리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본 조 전 장관은 어떤 사람인가'라는 물음에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장관으로서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 그 분의 유죄는 수사나 재판을 통해 밝혀질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인사 실패 책임론이 제기됐지만 그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하지 않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호소하고 싶다"며 "조 전 장관 임명으로 국민들 간에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기고, 갈등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점이 송구스럽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조 전 장관이 추진했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이 다 통과됐으니, 이제는 조 전 장관은 놓아 달라"고 했다. 또 "앞으로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그냥 재판 결과에 맡기자"며 "그 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이제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