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비핵화·답방 의지 신뢰하냐' 묻자 "남북 관계 어려움 겪지만 낙관"

입력 2020.01.14 10:19 | 수정 2020.01.14 10:20

"트럼프 대통령, 정의용 실장에 메시지 전달 부탁 후 北에 친서 전달한 듯"
"생일 기억하고 친서 전달,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높이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와 서울 답방 약속을 여전히 신뢰하느냐는 물음에 "남북간 대화를 낙관할 수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김정은의 비핵화·답방 약속을 여전히 신뢰하는지에 대해서는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으면서도 미·북, 남북 대화를 비관적으로 보지 않는다는 식으로 비껴간 것이다.

문 대통령은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부탁한 김정은 생일 축하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발표하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트럼프 미 대통령이 보낸 생일 축하 메시지를 친서로 직접 받았다'면서 우리 정부를 향해 "주제넘게 끼어들지 말라"고 해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김정은을 여전히 신뢰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생일을 축하하는 과정 때문에 논란이 좀 있었는데 정의용 안보실장이 한·미·일 3국간 안보 당국자간 회의 위해 방미했을 때 예정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로 불러 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당부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같은 내용의 친서를 보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생일을 축하한) 사실이 아주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김정은) 생일을 계기로 도발적 행위가 있을 수 있지 않을까 염려까지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생일을 기억하고 축하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대화 의지 강조한 건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고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했다. 또 "북한도 그 친서를 수령했고 즉각적 반응을 내놓았다"며 "두 정상 친분 관계도 다시 한 번 강조했고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할 수 있다는 대화의 전제를 달긴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간 대화가 활발한 상태는 아니지만 여전히 대화를 이루어가려는 그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양 정상간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고, 그런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긍정적 평가하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교란 것은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많다"며 "남북 관계가 지금 북·미 대화 교착 상태와 맞물리면서 남북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를 통해서 협력을 늘려나가는 노력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거라고 낙관적인 전망 가지면서 추진해나가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