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이미 성당에서 결혼식 올렸다는데… SM "사실무근"

입력 2020.01.14 09:26

아이돌 그룹 엑소 첸(28·본명 김종대)이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첸이 이미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첸이 이날 성당에서 비연예인 여성과 이미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으며, 첸의 아내가 임신 7개월 차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첸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엑소 첸(왼쪽)과 첸이 지난 13일 공개한 자필편지./뉴시스, 리슨
엑소 첸(왼쪽)과 첸이 지난 13일 공개한 자필편지./뉴시스, 리슨
앞서 첸은 같은 날 엑소의 공식 팬클럽 애플리케이션인 ‘시른’에 자필 편지로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며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상의하고 있었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도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SM은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니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