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개선장군' 라바리니 감독 "女배구, 올림픽도 잘할 수 있다"

입력 2020.01.13 22:36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인천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13/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인천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13/
[인천공항=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뤄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금의환향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을 비롯한 선수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인천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13/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을 비롯한 선수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인천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13/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개선했다.
부임 1년 만에 올림픽 진출에 성공한 라바리니 감독은 만면에 웃음을 띄운 채 현장 인터뷰에 임했다. 오한남 대한배구협회 회장이 직접 인천공항 현장을 찾아 선수들에게 꽃다발과 포상금을 전하며 올림픽 진출을 축하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올림픽 진출이란 목표를 이루게 돼 기분이 너무 좋다. 선수들에게 이 큰 영광을 돌리고 싶다"며 자축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 결승전에서 태국을 꺾고 올림픽 무대에 올랐다. 2012 런던 올림픽,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다. 주장 김연경을 중심으로 이재영, 이다영, 강소휘, 김수지, 양효진 등 선수들이 똘똘 뭉쳐 일궈낸 값진 성과다.
다음은 라바리니 감독과의 일문일답.
드디어 올림픽에 진출했다. 소감이 어떤가.
- 기분은 너무 좋다. 올림픽 진출은 내가 한국에 온 목표였는데, 그걸 성취하게돼 기쁘다. 내게 이런 좋은 기회를 주신 대한배구협회 회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선수들에게 이 큰 영광을 돌린다.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어떻게 준비했나.
- 태국은 정말 강팀이다. 스피드도 빠르고, 수비와 공격이 모두 좋다. 서브를 강하게 때리는 것에 집중하게 했다. 우리 선수들이 높이도 있어 공격적으로 했다. 결승전은 압박감, 김장감이 있기 때문에 뜻대로 풀리지 않을 수 있다. 선수들에게 특히 정신적인 부분을 강조했다.
김연경이 준결승에서 빠진 것은 결승전 때문이었나? 결승전 때는 어떻게 준비시켰나.
- 김연경은 처음 합류했을 때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부상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 고민이 있었지만 다른 선수들을 믿고 대만전에 출전시키지 않았다. 김연경의 컨디션 관리를 위해 쉬게 했다. 전략이나 기술적인 부분은 아니었다. 최상의 컨디션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결승전에서 잘해줬다.
도쿄 올림픽에서의 목표가 궁금하다.
- 1년 동안 도쿄 올림픽 티켓을 따는 것만 생각했다. 선수단이 고생이 많았다. 부상이 많은 선수단을 관리하느라 스태프들도 고생이 많았다. 지금 이 순간을 즐겼으면 좋겠다. 올림픽은 차차 생각하겠다. 물론 거기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
'라바리니 스타일'이 한국 여자 배구에 어느 정도 녹아들었다고 생각하나.
- 전체적으로 팀이 빨라졌고, 블로킹도 굉장히 많이 달라졌다. 공격은 좀더 강화시킬 계획이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시간이 2주밖에 없었다. 내 스타일대로 변화를 주기엔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선수들에게 가장 자신 있는 걸 하도록 주문했다. 앞으로는 공격을 좀더 발전시키고 싶다.
인천공항=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