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플레디스 인수합병 결정된 것 없어"

입력 2020.01.13 08:49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이 소속된 플레디스 인수합병설에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시혁 빅히트 대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13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측 관계자는 플레디스 인수합병설에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있으나 문의하신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최근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하고, 지분 양수양도와 관련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빅히트는 지난 7월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을 레이블로 인수했다. 빅히트의 사업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는 바, 레이블 합병 등에 업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