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제넘게 설레발" 文정부 조롱

조선일보
입력 2020.01.13 03:00

"트럼프의 생일축하, 친서로 받아… 南, 중재자에 미련… 멍청한 생각"

북한은 11일 청와대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생일 축하 메시지를 북에 전달했다고 밝힌 데 대해 "남조선이 주제넘게 설레발 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북 관계에 한국이 끼어들지 말라고 경고한 것이다. 북한은 또 미국과 비핵화 협상에 대해 "1년 반 동안 미국에 속아왔다"며 "베트남과 같은 협상은 다시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담화에서 "남조선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중뿔나게 끼어드는 것은 '좀 주제넘은 일' '멍청한 생각'"이라며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전날 방미 후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고 부탁해 북에 전했다"고 한 것에 대해 조롱성 표현까지 써가며 비난한 것이다.

김계관은 "남조선이 숨 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 통지문'으로 알려온 미 대통령의 생일 축하 인사라는 것을 우리는 미 대통령의 친서로 직접 전달받았다"고 했다. 이어 "한 집안 족속도 아닌 남조선이 미 대통령의 축하 인사를 전달한다면서 '호들갑'을 떨었는데 조·미 관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보려는 미련이 남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신년사에서 밝힌 각종 대북 제안과 김정은 답방에 대해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계관은 "우리가 제시한 요구 사항들을 전적으로 수긍하는 조건에서만 미국과 대화가 가능하다"며 "일부 유엔 제재와 핵시설(영변 핵단지)을 통째로 바꾸자는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