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춘문예] "별·달이 널 응원한단다" 글로 보내는 작은 위로

조선일보
  • 박은아
입력 2020.01.01 03:01

동화 당선소감

/ 박은아
/ 박은아
학교에서 지내다 보니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놓인 아이들이 눈에 띄곤 합니다. 나라면 정말 힘들어서 모든 게 원망스럽겠다 싶은 상황에서도 작은 일에 웃는 아이들을 보며 그 웃음이 오래갈 수 있도록 응원해주고 싶었습니다.

외톨이가 된 것 같은 마음이 들 때 하늘의 별과 달과 그리고 세상의 모든 것이 너를 응원하고 있다고, 그렇게 아이들이 위로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글을 썼습니다. 어른들도 살기 힘들다고 아우성치는 이 세상에서 어떻게든 자신의 삶을 살아가려는 아이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을 보내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

다시 읽어봐도 부족하고 어떻게 고쳐야 할지 몰라 헤매는 저에게 용기를 주신 심사위원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잘해서 뽑아주신 게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뽑아주셨다고 생각합니다. 그 마음이 아쉽지 않게 노력하겠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제 원고들을 최종심에 올려 평가해주신 여러 심사위원 선생님께도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립니다. 그분들은 저를 모르시겠지만 덕분에 다시 쓸 용기가 생겨 계속 쓸 수 있었습니다. 그 몇 마디 말씀이 저에게 참 소중했습니다.

동화를 처음 가르쳐주신 정해왕 선생님과 생각의 폭을 넓혀주시려는 이재복 선생님, 그리고 웅진아카데미의 여러 선생님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배우면 배울수록 더 어렵지만 그래도 즐기면서 쓸 수 있었습니다. 제 원고를 자신의 글처럼 고민해주시고 생각을 나눠주신 여러 글벗들에게도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부모님과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남편, 그리고 곧 태어날 아기에게도 고맙습니다. 자라날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1986년생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졸업

―서울교대 국어교육과 대학원 졸업

―초등학교 교사 재직 중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