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인턴 10명 중 7명 "사원증 목에 걸었다"

입력 2019.12.31 11:17

올해 인턴 사원 10명 중 7명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54곳을 대상으로 인턴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47.2%가 올해 인턴사원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 대비 5.2%포인트(p) 상승한 수준이다.

인턴 정규직 전환율은 평균 70.2%로 집계됐다. 인턴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된 '100%'가 42.5%로 가장 많았으며, 이 외에는 '90%'(13.3%), '50%'(9.2%), '80%'(6.7%), '10%'(4.2%) 순으로 나타나 상당히 높은 전환율을 보였다.

올해 채용한 인턴 형태 역시 '정규직 전환형'(75%), '정규직 전환형, 체험형 모두 채용'(16.7%), '기간제 체험형'(8.3%) 순으로, 정규직 전환형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사람인
/사람인
지난해 대비 인턴사원 채용 규모의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유지'(48.3%)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만 '확대'했다는 답변이 35.8%로 '축소'했다(15.8%)는 답변의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인턴 채용 시기에 대해선 절반에 가까운 43.3%의 기업이 '수시 채용'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외에는 '상, 하반기 모두 채용'(21.7%), '상반기 채용'(21.7%), '하반기 채용'(13.3%)의 순이었다.

인턴들의 평균 근무 기간은 5.4개월로 집계됐다. 급여는 평균 193만원(세전, 주5일 40시간 근무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4만원 늘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분이 반영된 영향으로 보인다.

인턴들 중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가장 높은 유형으로는 업무 적응이 빠르고 성과를 보이는 '스마트형'(44.1%)이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는 ▲성실하고 최선을 다하는 '노력형'(26%) ▲인사, 예절 등 기본 태도가 좋은 '바른생활형'(12.6%) ▲기술, 지식 등 직무 전문성을 보유한 ‘전문가형’(1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탈락 가능성이 높은 유형은 절반이 넘는 51.2%가 잦은 지각, 결근 등 근태가 나쁜 '불성실형'을 꼽았다.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마이웨이형'(17.3%) ▲업무 습득이 느린 ‘거북이형’(9.4%) ▲상사나 선배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독불장군형'(7.5%) 등도 탈락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