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만원 분당 닭강정' 사건은 어쩌다 가짜뉴스로 번졌나

입력 2019.12.28 03:00

닭강정 배달 갔는데 집 주인이 "아들 괴롭힌 아이들의 장난 주문"
업주 "아이가 괴롭힘 당해" 글 올리자 "학폭 당했다"로 왜곡·확산
일부 언론도 보도… 알고보니 아들에 앙심 품은 대출 사기단이 주문

지난 24일 경기 분당의 닭강정 점주가 33인분 주문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올린 영수증. 배달 요청 사항에 ‘아드님 ○○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고 적혀 있다.
지난 24일 경기 분당의 닭강정 점주가 33인분 주문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올린 영수증. 배달 요청 사항에 ‘아드님 ○○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고 적혀 있다. /인터넷 게시판
지난 24일 밤 10시 47분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닭강정을 무료로 드린다'는 글이 올라왔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닭강정 점주가 올린 글이었다. 점주는 "닭강정 33만원어치 주문을 받아 배달을 갔더니 주문자의 어머니로 보이는 여성분이 '아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 아이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며 "(다시 가져온 닭강정은) 판매는 불가하지만 버리기에는 아까우니 회원님들께 무료로 드리고 싶다"고 썼다. 이른바 '분당 닭강정 사건'의 시작이었다.

이 글은 '아들, 괴롭힘, 가해자 아이들'이라는 단어 때문에 '학폭(학교 폭력)' 사건으로 비화됐다. 네티즌들의 공분은 삽시간에 번졌다. '분노가 치민다'는 댓글에 수백 명이 공감 버튼을 눌렀다. 언론도 만 하루 동안 기사 200여건을 쏟아내며 '학폭 사건'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26일 점주의 고소를 접수한 경찰이 확인해 보니 학폭과는 관련이 없었다. 대출 사기에 연루된 아들 A(20)씨에게 일당이 보복하기 위해 벌인 행각이었다. 확인되지 않은 일방의 주장이 최소한의 검증 없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타고 일파만파 번지며 왜곡·확산되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먼저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닭강정 점주 측이었다. 게시판에 7개 글을 올리고 "더 많은 분이 분노하게 돼서 한시라도 빨리 이 악마 같은 가해자 놈들이 꼭 제대로 처벌받았으면 좋겠다. 공감을 누르고, 댓글을 달아달라. 다른 커뮤니티에 퍼가고 지인들에게 소문도 내 달라"고 했다. 피해자의 어머니로부터 추가로 알아냈다며 "피해자·가해자 모두 성인인데 고등학교 때 알게 돼 지금까지 괴롭히고 있다더라" "피해자 명의로 휴대폰을 개통해 300만원 정도 뜯어간 일도 있었다고 한다"고 올렸다. "어린놈의 무개념 종자들이 문제"라던 네티즌들은 "졸업하고도 따라다니면서 진짜 무섭다" "망할 놈들 제대로 당해야 한다"고 동조했다. 또 점주를 향해 "사회 정의를 구현한다"며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분당 닭강정 사건 일지표

특정 게시판에서 들끓던 여론은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며 기정사실로 굳어졌다. 일부 매체는 아예 '닭강정 학폭 사건'이라고 이름을 붙였고, '학폭 가해자들이 피해자 집에 닭강정을 주문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쏟아냈다. 일부 공중파 방송도 지난 25일 저녁 메인 뉴스에서 "20대 청년들이 고등학생 때부터 자신들이 괴롭혀온 또래를 협박하려고 거짓 주문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등학교 때부터 아들을 괴롭힌 학교 폭력 가해자들이 성인이 된 후에도 협박과 갈취를 이어가고 있었다"고 했다. 인터넷 포털에서는 "학교 폭력 피해가 성인이 되어서도 이어진다니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는 댓글에 470명이 '공감' 버튼을 눌렀다.

그러나 이튿날인 26일 저녁 사건의 진상을 두고 반전이 일어났다. 학교 폭력과는 무관하고 대출 사기에 연루된 피해자 A씨에게 다른 일당이 보복하기 위해 벌인 행각이라는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무직인 A씨는 최근 인터넷에서 '작업 대출 사기' 일당을 만났다. 작업 대출은 허위 서류를 꾸며 대출을 알선하고 수수료를 받는 행위를 말한다. A씨는 이들과 일주일 동안 찜질방 등에서 함께 지내며 재직증명서 위조, 은행 직원을 상대하는 방법 등을 익혔다. 실제로 24일에는 은행 창구에서 상담도 받았지만 실패하고 일당의 감시를 피해 도주했다. 이 때문에 수수료를 못 받게 된 일당이 A씨를 협박하기 위해 가짜 주문을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성남수정경찰서 관계자는 "앞서 지난 24일 A씨가 대출 사기를 준비하면서 일당에게 강요나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였다"며 "나중에 닭강정 점주가 업무방해로 고소한 건도 이관받아 함께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초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것은 아들의 사정을 잘 모르는 어머니와 닭강정 점주가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점주 측은 27일 올린 게시물에서 "어머니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하지 않고 게시글을 작성한 것에 대한 질타는 달게 받을 수 있지만 더 극적인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허위로 꾸며내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