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샘 오취리 "대한민국 영주권 취득…난 샘 해밍턴과 달라"

입력 2019.12.24 13:2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대한민국 영주권을 취득한 근황을 전한다.
오는 25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김영호, 모모랜드 주이, 샘 오취리, 슬리피가 출연하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대한가나인' 샘 오취리는 대한민국 영주권을 취득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취득하기까지의 노력을 뽐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고. 또한 이미 영주권을 취득한 샘 해밍턴과 자신을 비교하며 자부심을 드러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샘 오취리는 '가나 산타클로스'의 위엄을 뽐냈다. 그는 크리스마스 당일 "동네 어린이들을 초대한다"라며 맛있는 음식은 물론 푸짐한 선물을 준비한다고. 특히 그는 가나에 갈 때마다 등골이 휘는 이유를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샘 오취리는 모텔 아르바이트 썰을 방출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그는 자신만 보면 당황하는 손님들을 위해 한국말을 못하는 척하기도 했다고. 이후 이어진 19금 토크에 안영미의 음흉한 미소가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샘 오취리는 '콩고왕자' 조나단에게 특별한 조언을 건넸다고 알린다. 조나단은 지난 8월 '라디오스타' 출연 이후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방송 선배 샘 오취리가 어떤 조언을 건넸을지, 조나단이 선배의 말을 잘 듣고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가나 산타클로스' 샘 오취리가 전하는 크리스마스 계획은 오는 25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