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이혼 후에도 금전적 요구 고통" [종합]

입력 2019.12.18 10:3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정가은이 전 남편 A씨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17일 더팩트에 따르면 정가은은 전 남편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죄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소장에 따르면 A씨는 자동차 이중매매 등으로 타인 명의 통장을 이용해 금액을 편취, 사기죄로 처벌받은 전과가 있다는 사실을 숨겼다. 결혼을 약속한 후에서야 전과에 대해 시인한 A씨는 거짓 고백으로 정가은을 안심시켰다.
그러나 A씨는 결혼하기 직전인 2015년 12월 정가은 명의의 통장을 만들었고, 이혼 후인 2018년 5월까지도 해당 통장과 정가은의 인지도를 이용해 사람들에게 총 660회, 약 132억 원 이상의 금액을 편취했다.
정가은 측은 "결혼 생활 동안과 이혼 후 단 한 번도 생활비와 양육비를 받지 않았고, 오히려 이혼 후에도 지속적으로 금전적인 요구를 받으며 고통을 겪어 고소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정가은의 SNS가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정가은은 SNS를 통해 힘겨운 심경을 털어놨기 때문.
정가은은 지난 16일 딸과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오늘은 억지로라도 웃어지지가 않아. 그래서 그런가. 너는 짜증만 내고 말도 안 하고 하루종일 뾰로통하니 뭔가 슬퍼 보이고 다 내 탓 같고....너를 지켜주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나쁜 생각만 자꾸 드는 오늘"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를 본 에바 포피엘은 "언니. 엄마가 행복해야 소이도 행복해요"라며 응원했고, 조향기도 "웃자요. 예쁜 언니. 사랑스러운 언니. 펭수가 그러더라고요. 힘내라는 말보다 사랑한다고 하라고. 언니 사랑하고 축복해요"라며 위로했다. 채연, 박솔미 등도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정가은은 2016년 1월 결혼, 같은 해 딸을 낳았다. 그러나 결혼 2년여 만인 2017년 12월 합의 이혼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