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는 아무도 모른다"…'씨름의 희열' 태백 VS 금강 단체전

입력 2019.12.14 11:5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태백급 선수들이 금강급의 벽을 넘어설 수 있을까?
1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3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예선 2라운드 태백급(-80kg)과 금강급(-90kg)의 체급대항전이 그려진다.
체급대항전은 태백급 선수 8명과 금강급 선수 8명이 겨루는 단체전으로, 체급이 다른 양팀 선수가 1:1 시합으로 총 8경기를 펼쳐 더 많은 승리를 거둔 체급이 최종 승자가 된다. 객관적 전력에서는 체중의 우위가 있는 금강급의 우세가 점쳐진다.
태백급 선수들은 맞춤형 전략과 다채로운 기술을 앞세워 체급의 차이를 극복하겠다는 각오다. 체급이 낮아 상대적으로 불리한 태백급에 상대 선수 지명권이 어드밴티지로 주어지는 만큼, 각자 자신 있는 씨름 스타일의 맞상대를 골라 기선제압에 성공한다면 충분히 해볼 만한 승부라는 분석이다.
뿐만 아니라 공평한 승부를 위해 계체량을 체급 상관없이 90kg 이하로 제한한 '태극장사 씨름대회'의 특성을 살려 태백급도 금강급 못지않은 피지컬을 갖춰놨기에 승부의 향방을 섣불리 예측하기 힘들다. 여기에 '이겨야 본전'이라는 금강급 선수들의 부담감이 경기의 중요 변수가 될 수도 있다.
'씨름의 희열' 제작진은 "금강급이 압도적으로 우세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매 경기 손에 땀을 쥐는 치열한 명승부가 탄생했다. 쉽게 보기 힘든 화려한 기술 씨름의 향연이 펼쳐질 것"이라며 "여기에 체급이 달라 맞대결을 펼칠 기회가 없었던 선수들의 매치업을 보는 것 또한 흥미진진한 부분"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태백급과 금강급의 자존심을 건 맞대결이 펼쳐질 '씨름의 희열' 3회는 14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