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슈마이켈도 반하게 만든 남자... "SON, 맨유서 뛰었으면"

  • OSEN
입력 2019.12.05 09:30


"손흥민의 실력이 얼마나 뛰어난지 믿기지 않을 정도"

영국 'HITC'는 5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피터 슈마이켈이 손흥민이 자신의 팀을 위해 뛰었으면 좋겠다고 바랬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열린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 원정경기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달리던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토트넘은 승점 20점(5승 5무 5패)에 그쳤다. 반면 맨유는 승점 21점(5승 6무 4패)으로 토트넘을 제치고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시작부터 맨유의 강한 압박에 밀리며 고전했다. 특히 측면 수비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며 맨유의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멀티골을 허용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도 분전했으나 경기 내내 동료의 지원을 받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내내 과감하게 드리블을 시도하며 반전을 노렸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슈마이켈은 토트넘-맨유전을 아마존 프라임 방송서 분석하며 손흥민에 대해 극찬했다. 맨유 전설 입장에서 상대편 선수로 그의 실력을 직접 지켜보며 반하게 된 것.

실제로 이날 경기 내내 토트넘은 상대의 압박에서 고전했지만 손흥민은 드리블을 8개나 시도하며 분전했다. 영국 축구 전문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게 7.3점으로 팀내 2위 평점을 부여했다.

슈마이켈은 "나는 손흥민을 이 곳(올드 트래포드)에서 계속 보고 싶다"라고 하며 "그의 실력이 얼마나 뛰어난지 믿기지 않을 정도"라고 감탄했다.

전설의 바람과 달리 맨유가 손흥민을 손에 넣을 확률은 희박하다.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손흥민은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할 정도로 팀의 핵심으로 평가받고 있다.

HITC는 "맨유가 손흥민을 영입할 확률은 극히 낮다. 토트넘은 그를 팔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지 않다. 손흥민 역시 북런던서 행복해보인다"라고 전했다.

/mcadoo@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